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
환영합니다 송파
UN이 선정한 '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' 송파입니다
1920년 잠실리
  • 1920년 잠실리
  • 잠실리의 마을 이름은 고양군 뚝도면에 속해 자마장(뚝섬)리의 남쪽에 있는데 섬은 두개의 마을로 이루어져 북안에 연한 것은 신천리, 남안에 연한 것은 잠실리이다.
  • 전에는 자마장리와 연속된 반도였으나 홍수로 인해 북안에 작은 지류가 생겨 섬이 되었다.

1925년 송파리
  • 1925년 송파리
  • 15대 향시중의 하나인 송파장이 있던 이것은 한강을 오르내리는 송파나루터의 남쪽 언덕에 있었으나 1925년 7월9일 부터 17일 사이에 큰 비가 내려 송파마을과 장터는 유실되고 모래사장과 강줄기로 변해버

1970년 이전의 잠실지구
  • 1970년 이전의 잠실지구
  • 1930년대만해도 뽕나무가 무성했으나 1950년대 이후 주민들은 뽕나무를 뽑아내고 모래밭에 배추, 무우, 오이, 호박등의 채소와 꽃을 가꾸며 300여 가구가 살고 있었다.

1980년대 이전의 송파나루 공원
  • 1980년대 이전의 송파나루 공원
  • 1930년대만해도 뽕나무가 무성했으나 1950년대 이후 주민들은 뽕나무를 뽑아내고 모래밭에 배추, 무우, 오이, 호박등의 채소와 꽃을 가꾸며 300여 가구가 살고 있었다.

몽촌토성의 복원전 모습
  • 몽촌토성의 복원전 모습
  • 1977년대의 몽촌토성 외부에는 성내천을 중심으로 한 지역 일대가 경작지로 이용되고, 성의 동북쪽 외곽 사이에는 [잣나무골] 남문을 중심으로 한 동서 양쪽에는 [몽촌]으로 불리는 자연부락이 있었다.

을축 대홍수때 물에 잠긴 한강변
  • 을축 대홍수때 물에 잠긴 한강변
  • 1925년 7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서울에 383.7㎜의 큰비가 내려 많은 가옥이 침수되고 이재민 이 생겼다. 이 당시 비가 잠시 그쳐 사람들은 젖은 옷을 말리고 침수된 곳을 매만지고 복구하기에 여념이 없었다. 사흘뒤인 7월 15일저녁부터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하자 사람들은 개부심한다고 생각했으나 집중호우로 변하여 19일까지 5일간 365.2㎜의 강우량을 나타냈다. 이른바 1,2차 홍수로 일컬어지는 을축년 대홍수로 한강인도교의 최고수위가 11.66㎜를 기록했다.

잠실 하중도 물막이 공사
  • 잠실 하중도 물막이 공사
  • 1971년 4월 15일 양택식 서울시장과 500명의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잠실도 남동쪽과 송파동 성내천 사이 한강을 막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.(그 당시 한강 폭350m. 깊이4m.)

풍납 대홍수때의 현 우일로
  • 풍납 대홍수때의 현 우일로
  • 풍납동은 한강과 상면하고 있어 항상 수재의 위험을 안고 있는 마을이다. 1925년과 1972년이래 최대의 물난리를 몰고 온때는 1984년 9월 1,2일이었다. 1984년 9월1일 새벽, 상류의 화천, 의암, 춘천, 청평, 소양, 팔당 등 6개댐이 만수위에 육박하자 가두었던 물을 한꺼번에 방류하면서 부터 한강수위가 급격히 높아져 한강주변의 저지대는 물에 잠기기 시작했고, 배수지 범람등으로 침수되기 시작했다. 특히 이중 풍납, 성내, 망원동 등 150개지구, 20,962가구가 침수되었으며 수용 이재민도 85,000여명으로 집계되었다.

페이지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
         

정보관리국제관광과 관광마케팅팀

전화02-2147-2109~2113

팩스02-2147-3854